기사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8일 총 509명 검사 결과…3천966명 외국인 전수검사 중
감염경로 현재 '오리무중'…지역사회 확산 우려

(동두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동두천시가 지역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에서 이틀간 8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동두천시는 2일 지역 거주 외국인 등 8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두천시는 양주시 등 인근 지자체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늘어나자 지역 내 등록외국인 3천966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확진된 81명은 지난달 28일 검사를 받은 외국인 79명과 내국인 2명이다.

지난달 28일 동두천시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인원은 내·외국인 509명으로, 이들 가운데 지난 1일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81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틀간 확진자 88명 중 외국인이 84명, 내국인이 4명이다.

내국인 확진자는 어린이집 관련 3명, 무증상 선제검사 1명 등이다.

외국인 확진자는 대부분 무증상으로, 거주지는 동두천이지만 직장 등 주생활권은 양주, 포천, 남양주, 인천 등 다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일 동두천시 내 검사 인원과 결과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이날까지 동두천 누적 확진자 259명 중 외국인은 53.3%인 138명이다.

앞서 동두천시는 지난달 18일 외국인 관련 교회와 커뮤니티 등에 안내문을 보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동두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검사를 진행해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동두천시 등록 외국인이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확진자들 간 역학관계 역시 확인되지 않고 있어 지역사회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 등 역학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영어 회화가 가능한 시청 직원 10명을 동원해 기초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중앙 및 경기도 차원의 역학조사관 15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외국인을 중심으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 외에 특별히 확인된 것이 없다"며 "확진된 외국인들이 어떤 일에 종사하는지도 확인이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동두천시는 지역 내 외국인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자 교육청과 협의해 3일까지 이틀간 지역 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검사를 받지 않은 외국인 거주자, 지역 내 산업단지 외국인 근로자 등이 신속히 검사를 받도록 외국인 커뮤니티, 선교회 목사, 보산동 상가연합회 등을 통해 영문 안전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이밖에 현재 오전 9시∼오후 6시인 임시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을 한시적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wyshik@yna.co.kr
(끝)


기사 링크 : 동두천 외국인 선제검사서 이틀간 84명 무더기 확진(종합2보) : 네이트뉴스 (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