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레이테 주지사, 긴급대책회의서 추정치 공개 연합뉴스 | 입력 2013.11.10 11:03 |

중부 레이테 주지사, 긴급대책회의서 추정치 공개

(하노이=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 최근 필리핀 중남부 지역을 강타한 '슈퍼 태풍' 하이옌(Haiyan)으로 사망자 수가 최대 1만명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경찰과 관리들이 10일 밝혔다.

이들 소식통은 도미닉 페틸라 레이테 주지사가 전날 밤(현지시간) 주도 타클로반에서 지역관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자체 추정치를 근거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했다.

이들 사망자는 대부분 익사하거나 건물이 무너지면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텍선 림 행정관은 타클로반에서만 1만명에 육박하는 사망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에서 약 300∼400구의 시신이 이미 수습됐다고 덧붙였다.

타클로반은 하이옌의의 직격탄을 맞은 곳으로 주변도로와 공항 등이 모두 폐허로 변했으며 주변도로 곳곳에 시신이 널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필리핀 적십자사도 타클로반 일대에서 1천2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전날 피해현장을 둘러본 세바스천 로즈 스탐파 유엔 재해조사단장 역시 약 22만명의 인명을 앗아간 2004년 인도양 쓰나미 직후와 비슷한 규모의 피해가 났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이번 태풍으로 알바이 등 36개주에서 약 428만명이 피해를 봤으며 34만2천명이 공공대피소 신세를 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7개 지역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 주민들이 적잖은 불편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상당수 건물과 가옥이 무너지거나 지붕이 날아가고 폭풍해일과 산사태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공항 역시 폐허로 변하는 등 인프라에도 적잖은 피해가 발생했다

그러나 상당수 피해지역이 고립된 데다 통신마저 두절돼 피해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타클로반 지역에 투입된 군 관계자들도 주변 도로 통행이 어려워 시신 수습과 피해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전날 오전 C-130 수송기를 동원, 태풍 피해지역에 구호물자를 실어나르는 등 본격적인 구호활동에 들어갔다.

태풍으로 접근이 어려운 일부 지역에는 헬리콥터를 동원, 구조대를 급파했다.

군 대변인은 1만5천여명의 병력을 피해 현장에 투입해 복구작업과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 상륙 이후 다소 세력이 약화된 하이옌은 시속 35㎞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하이옌은 10일중으로 베트남 다낭과 꽝응아이성 등 4개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들 지역에서는 약 50만명이 안전지대로 긴급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