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 강정만 | 입력 2014.01.07 08:02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다문화가정의 증가추세에 따라 올해 다화가족의 욕구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위해 올해보다 7억1600만원이 증가한 22억6800만원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다문화가정 부부 종합건강검진비 1억2000만원, 다문화가족 및 거주외국인 제주화교육 1억원, 다문화가정 페스티벌 5000만원을 지원한다.

또 결혼이주여성 '김만덕해외봉사단' 운영 3000만원, 다문화가정 위성안테나 설치 지원 3000만원, 결혼이주여성 시민기자 운영1500만원 등 모두 12개사업에 5억45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주지역 실정에 맞는 제주형 다문화가족 정책 수립을 위해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6000만원, 다문화이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2000만원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결혼이주여성들의 사회경제적 자립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다문화가족 취ㆍ창업 교육도 올해 4개 과정 100명에서 5개과정 120명으로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도내 결혼이민자는 2009년 1444명에서 2010년 1614명, 2011년 2007명, 2012년 2158명, 지난해 2423명으로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