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여가부, 결혼이주여성 취업·자녀 교육 지원


포스코(POSCO (333,500원 ▲ 0 0.00%))는 여성가족부, 한국건강가정진흥원과 결혼이주여성 및 자녀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4일 밝혔다.

협약 체결식은 오는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리며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정영애 여가부 장관, 김금옥 건강가정진흥원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img.jpg

포스코 사옥 모습.

포스코 등은 협약에 따라 결혼이주여성의 기초학습과 정보통신(IT) 교육을 돕고, 자녀 진로탐색·장학금 지원 사업을 3년간 추진한다.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해 운영하는 포스코1%나눔재단 기금으로 추진된다.

안정적이고 전문적인 직업을 희망하는 결혼이주여성들의 입장을 고려해 취업에 필요한 학력을 취득할 수 있는 검정고시와 컴퓨터 활용 교육을 중점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경북도, 전남도, 경기도, 인천시 등 포스코그룹의 주요 사업장이 있는 지역의 결혼이주여성들이다. 검정고시 합격 후 대학에 입학하는 경우에는 추가로 장학금까지 지원한다.

다문화가족 중·고등학생 자녀에게는 각자 관심과 재능에 맞게 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진로상담을 지원한다. 여가부 다문화 인재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대학생 중 20여 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는 사업도 병행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다문화가족에 새로운 희망을 주고, 이들의 변화된 삶이 다른 이들에게 용기를 부여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https://biz.chosun.com/industry/company/2021/05/24/PVVMOWPDQ5BOJNRXFUGYCF6E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