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이주민센터, 제주성안교회에서 이웃사랑 가득담긴 쌀과 기금 후원받아

제주이주민센터(홍성직)는 지난 20일 제주성안교회(류정길)로부터 이웃사랑이 가득 담긴 쌀(7kg) 50포를 후원 받았다.

또한 미등록외국인주민의 권익보호를 위해 300만원을 후원 받기로 했다.
후원받은 쌀과 지원받을 기금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도내 미등록 외국인주민 및 위기 이주여성 가정 등 불우 외국인주민에게 전달하고 사용될 계획이다.

류정길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누구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도내 어려운 외국인주민 이웃 분들이 따뜻한 연초를 보내실 수 있도록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 한해의 시작을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며 시작하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우리의 이웃, 친구인 외국인주민에게 후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성안교회는 5년전부터 외국인주민의 권리증진과 복지 향상을 위해 센터에 매년 기금과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홍성직 센터장은 “지난해 코로나 19로 교회 상황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그 누구보다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는 외국인주민에 대해 관심을 가져 주시고 나눔을 실천해 주셔서 류정길목사님과 성도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후원해주신 물품과 기금은 따뜻한 마음을 담아 잘 전달드리고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http://m.ilganjeju.com/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