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headlinejeju.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5533&returnAIPage=%2Fnews%2FarticleIntegration.html%3F




사단법인 제주외국인평화공동체 부설 제주이주민센터(센터장 홍성직)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놓인 난민가정에게


긴급생계비 30만원을 지원했다고 23일 밝혔다. 

긴급생계비는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가 진행하는 '코로나19 피해 이주민 긴급생계비 지원사업'에 제주이주민센터가 추천한 2가정 중


1가정만 선정됐다.
 
제주이주민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사각 지대에 놓여 있는 외국인주민들을 발굴해 추가적으로 긴급 생계비를 지원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