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jpg



12.jpg



제주폭력피해이주여성상담소(소장 김산옥) 직원일동은 17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남식)를 방문해 도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대용 살균 스프레이 200개를 기탁했다.

 

기탁 물품은 상담소 직원들이 직접 제작해 마련한 것으로, 지역내 어려운 이웃에 전달될 예정이다.

 

김산옥 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무언가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다 직원들과 함께 휴대용 살균 스프레이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한권 기자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